이혼전문 변호사 태경법률사무소

  • 동의
    동의안함

홈으로 > 고객센터 > 판례자료실
 
작성일 : 15-08-20 10:25
[판결][단독] 앞으로 생길 손해 보상각서… 시효중단 안된다
 글쓴이 : 태경법률사무소
조회 : 2,966  

https://www.lawtimes.co.kr/Legal-News/Legal-News-View?Serial=94953&kind=AA


대법원, "채무승인으로 볼 수 없어"… 원고일부승소 확정

앞으로 생길 손해에 대해 보상해주겠다는 각서를 쓴 것 만으로는 채무승인으로 볼 수 없으므로 소멸시효가 중단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2부(주심 이상훈 대법관)는 정모씨가 A사를 상대로 "공장 소음 때문에 축사에 소들이 스트레스를 받아 유량 감소와 수태율 저하 등으로 손해를 봤으니 9억여원을 지급하라"며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2015다19025)에서 "A사는 소멸시효가 지나지 않은 2006년 9월 이후 발생한 손해에 대해서만 배상금 3억여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A사가 정씨에게 1999년 공장의 소음과 진동, 비산먼지 등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1500만원의 보상금을 주겠다고 합의하면서 앞으로 상호 명백한 피해가 발생할 때는 합의해 보상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작성하긴 했지만, 이는 앞으로 생길 피해에 대해 보상 원칙을 정한 것일 뿐 손해배상채무를 승인한 것은 아니다"라며 "소제기일인 2009년 9월 15일로부터 역산해 3년이 되는 2006년 9월 15일 전에 발생한 손해배상 채권은 시효로 소멸했다고 본 원심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1988년부터 경남 함안군 칠원면에서 축사를 운영한 정씨는 1990년 A사가 축사 인근에 레미콘 공장을 설립해 소음 등이 발생하자 젖소의 수태율과 유량 생산량이 줄어들다며 항의했다. 양측은 1999년 1500만원을 보상금으로 정하고 향후 상호 명백한 피해가 발생할 때에는 A사가 보상해주기로 하는 내용의 각서를 작성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공장 가동으로 인한 피해는 계속됐고 결국 정씨는 2009년 9월 15일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 과정에서 A사는 "민법 제766조가 정하는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의 단기소멸시효는 3년이므로 소제기 3년 전에 있었던 손해는 모두 소멸됐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A사가 각서를 써주면서 앞으로 발생할 손해를 배상해주겠다고 했으니 채무승인으로 소멸시효가 중단됐다고 봐야한다"고 반박했다.

1심은 정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A사는 정씨에게 5억7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지만, 2심은 "각서의 내용을 채무승인으로 볼 수 없으므로 시효로 소멸한 부분을 제외하고 3억여원만 지급하라"고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